Home
About us
Message
House church
Education
Life for others
Sharing place
 
   
 
나눔터
사진방
교회소식
 
  회원가입후 웹마스터의 인증을 받아야 나눔터에 글을 올릴 수 있습니다.
회원가입 후 이메일(pastor@churchphila.org)을 보내주시면, 곧바로 인증하겠습니다.

글 수 509
번호
제목
글쓴이
509 새로운삶 소감 글 오성숙
39 2017-03-10
3년전 공부했던 '생명의 삶'이 예수를 몰랐던 저를 예수 안에서 다시 태어나게 했다면, 지금 공부한 '새로운 삶'은 말 그대로 나의 삶을 다시금 새롭게 변화시켜 주었습니다. 4개월전 낮은 자존감과 정죄함으로 교회생활과 목장생활이 너무 ...  
508 요한계시록 백독소감 글. 신경미
176 2016-12-20
계시록 백독을 힘겹게 씨름을 하듯 끝마쳤습니다. 매일 매일 말씀을 읽지 않고 백독을 채우기 위해 몰아 읽었기 떄문에 성취감과 뿌듯함 보단백독후에 저의 게으름을 반성하는 마음이 더 컸습니다. 계시록을 읽는 도중에 저에게 주어진 삶의 무게가 너무 힘들...  
507 요한계시록 백독소감 글. 김순기
346 2016-11-27
아버지 감사합니다. 나 혼자 생각대로 하려고 하면 정말이지 불가능한 일인 요한계시록백독을 공동체 식구들과 함께 하니 해 냈습니다. 이런 기회를 마련해 주시고 이끌어 주심에 감사를 드립니다. 새 예루살렘 하나님 나라에 대한 확신과 소망을 품게 해 주시...  
506 요한계시록 백독 소감모음
321 2016-11-27
“하루에 한번씩 말씀을 읽게되니 세상에 찌들은 삶속에서 날마다 잊고있던 감사와 회개를 하게됐습니다. 또 하루에 한번씩은 하나님이 떠올라 세상이 주는 물질적 쾌락에서 어느 정도는 자유로워질수 있었습니다. 또 계시록을 읽는 중에는 내가 예수님이 계시...  
505 요한계시록 백독소감 글. 김미향
303 2016-11-23
죽음은 또 다른 세상으로 가는 곳이라고 합니다. 육신의 아버지와 친구를 잃어 본 내게 있어서 죽음의 의미는 아픔과 고통과 비통함만이 더 많은 자리를 차지할 뿐이었습니다. 남겨진 자에 비해‘죽은 자만이 불쌍하지’라는 말을 들으며 자랐으니까요. 하지만 ...  
504 요한계시록 백독소감 글. 황해은
287 2016-11-23
이해하기 어려운 계시록을 읽기 시작하면서 내 안에 있는 '이해하려는 욕구'와 싸워야 했습니다. 그래서 첫 몇주는 읽는것이 너무도 힘들고 읽기가 싫었습니다. 결국에는 나의 욕구를 내려 놓아만 계속 읽을 수가 있었습니다. 그 다음에 받은 은혜는 '무조건 ...  
503 요한계시록 백독소감 글. 오성숙
284 2016-11-23
요한계시록 100독 후, 필라한겨레교회 오성숙이라는 이름이 찍힌 작은 소책자를 받았습니다. 왠지 모르게 나 자신이 자랑스럽고 뿌듯했습니다. 이런것이 순종의 기쁨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요한계시록을 읽는 동안 ‘이기는 자’에 대해 고민하고 생각하...  
502 계시록백독중 78독을 마친 소감모음
478 2016-10-24
처음에 무섭고 불편하던 것이 거의 다 없어졌습니다. 그리고 이기는 자는 어떤 자인가 생각하다가 복이 있는 자가 이기는 자라고 생각되어, 계시록의 복되다는 말씀들에 촛점을 마추었습니다. 직장을 옮기는 즈음에 계시록 백독도 시작되었습니다. 직장에서 이...  
501 생명의삶 입교/세례 by 권세진 장준현
1951 2015-12-25
Over the weeks I have learned a lot about the God, Jesus, the Church, and last myself. Living day to day not doing what I know and being lazy about the things I know should be doing. Many of my actions not based on faith because I didn’t tru...  
500 생명의 삶 소감 by 빌리 앤디 준우
4198 2015-06-07
빌리남 목사님과 함께 있을 때에 성령님을 아주 강하게 체험하였고, 그래서 예수님을 더 이상 부인할 수가 없었습니다. 그리고 내 친구들을 위해 중보기도를 할 때마다 성령님께서 저를 만져주셨습니다. 그래서 성경공부도 하고 싶어졌습니다. 성경공부를 통...  
499 대행목자 서약간증 by 권세훈, 황현빈
4014 2015-06-01
저 권세훈은 목장의 인도자가 됩니다. 그것은 하나님께서 제가 길 잃은 양들과 도움이 필요한 자들을 목양하고 그 길을 이끄시기 원하시기 때문입니다. 저는 알 수 없으나 하나님은 아시는 것들, 이 일은 하나님께서 저를 위해 계획한 그런 것들 중의 하나입...  
498 생명의삶 소감 by 박주현 이성한
5262 2015-01-04
박주현 양육의 삶을 공부 했을때는 내가 잘 받아들일 수 있을까에 대한 두려움과 불안함이 강했다. 하나님에 대해서, 신앙에 대해서는 항상 엄마를 통해서 들었기 때문에 한번도 따로 성경에 대해서 공부를 해야겠다는 생각을 해본 적이 없었다. 그런데 사모님...  
497 새로운삶 소감 by 최윤경 양희수
5187 2014-11-28
최윤경 양육의삶 공부를 할 때는 갓 믿음생활을 시작하는 단계여서 그런지 무엇을 공부했는지 잘 기억이 안 났습니다. 생명의삶 공부를 할 때는 처음으로 하나님과 나의 관계를 생각해 보게 되었고 조금 더 하나님을 알게 되어 하나님께 조금 더 다가가는 계기...  
496 새로운삶 소감 by 황진희 곽대희
5125 2014-11-28
황진희 오랜 신앙생활 동안 뜨뜨미즙한 맘과 잘못된 습관으로 인한 게으른 삶을 통해 아무 의미 없이 잠시 은혜에 머무르다 또다시 나도 모르게 일상생활로 자연스레 돌아가는 것 조차 영적 무감각 상태였던 것을 느끼게 된 순간 새로운삶 성경공부의 참여 여...  
495 새로운삶 소감 by 차가린 이복희
5021 2014-11-28
차가린 저는 작년에 성경공부를 하고 싶었으나 개인 사정과 밀린 학업으로 인해 참여를 하지 못했습니다. 하지만 마음만은 항상 하고 싶었고 제게 꼭 필요하다고 생각을 해왔었습니다. 시간이 지나고 일년 뒤, 저에게 좋은 기회가 생겼습니다. 이번에 ‘새로운 ...  
494 New Life reflection by Susan, Han, Joshua
5024 2014-11-28
Susan Nam My motivation and expectation of this New Life Bible study was to simply continue to feed and nourish my relationship with God. I also wanted to tie up any loose ends in my faith. I was touched during the Bible Study that God has c...  
493 새로운삶 소감 by 이상득 이지원
4953 2014-11-28
이상득 처음 새로운삶 공부를 시작할 때 이 공부를 하고 싶지 않은 마음이 많이 있었습니다. 첫 수업을 시작할 때만 하여도 자꾸만 하기 싫은 핑계 거리들만 늘어갔습니다. 하지만 두 번째 세 번째 수업을 지나면서 내가 가지고 잇는 견고한 진에 대하여 생각...  
492 새로운삶 소감 by 고영선 권영미
4948 2014-11-28
고영선 세 번째 성경공부 ‘새로운 삶’을 마치면서 1. 견고한 진을 배웠습니다. 2. 권세의 힘을 배웠습니다. 3. 십자가의 무게는 감당할 만한 것임을 배웠습니다. 4. ‘좁은 길’ 그래도 지나갈 수 있는 길임을 배웠습니다. 5. ‘새로운 삶의 실천’ 제목처럼 행함...  
491 긍휼에서 비롯된 십자가 그 사랑- 기도여정 서른 아홉 번째 날과 마흔 번째 날
4939 2014-11-23
기도여정 서른 아홉 번째 날: 로마서 8:26-34 하늘 아버지의 관심은 우리가 맏아들 예수를 본받아 참한 신부 되는 것입니다. 아들 예수의 순종과 섬김의 이미지가 우리 가운데 자리잡도록, 창세전에 미리 정하시고 부르시고 의롭게 하시고 또한 영화롭게 하셨...  
490 긍휼에서 비롯된 십자가 그 사랑- 기도여정 서른 일곱 번째 날과 서른 여덟 번째 날
4990 2014-11-20
기도여정 서른 일곱 번째 날: 로마서 8:14-18 우리가 하나님의 자녀라는 사실을 확증할 수 있는 방법은, 주의 영에 인도함을 받고 있는가 아닌가를 살피면 됩니다. 육신에 속한 생각은 주의 영의 인도하심에 복종하지 못합니다. 주여 주여 한다고 다 천국에 들...  
   
   

Copyright (c) 2003-2011 Korean Community of Philadelphia Church. All rights reserved.
131 Church Rd. Apt 2-H, North Wales, PA 19454 | Tel: 215-661-1471, Cell: 267-242-8039 | Email: pastor@churchphila.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