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모님.. 멀긴요.. 보스톤 가려면 제대로 짐 싸들고 가든가 해야죠. 아껴두고 있습니다.
사실 요즘 몸에 알러지에 교통사고 후유증으로 합병증으로 고생 좀 하는데요. 그래도 은혜가 있습니다. 뻘건 알러지는 욥의 고통을 생각해서 기와장 은혜가 있구요... 사고 후유증으로는 겸손의 은혜가 있네요... 누님 이랑 권사님이랑은 그 이후로 서로 잘 지내고 있네요. 얼마전 정전때도 그리로 피난도 가구요... ^^ ( 가자마자 거기도 나가서 황당했지만...) 지금 부뚜막에 올려논애가 와서 보더니... 지 지금 성경책 30분째 잃고 있다면서 써달라네요... 애 맞습니다..맞고요.. 사모님 또 뵙지요...목사님께 안부전해 주세요.


>>
>>처음 목사님 통해 홈페이지를 알고 잠깐 들렸다가 오늘 다시 들어와 봅니다.
>>왠지 들어와 보고 싶었죠. 성령님의 인도하심인거 같습니다.
>>깔끔한 홈페이지가 사뭇 따뜻하고 정겹게 느껴집니다.
>>
>>아직 오는 이들이 많지 않지만 그래서 어쩌면 더
>>깨끗한 하얀 눈을 조심스레  처음 밣듯... 설레임이 가득합니다.
>>한 발 한 발 주님의 인도하심대로 발을 옮겨 나갈
>>한겨레 교회 때문에 가슴이 뭉클해집니다.
>>우리의 비젼이 아닌 주님의 비젼속에 담겨질 한겨레 교회를 축복합니다.
>>
>>한겨레 교회를 생각하면 제귀에 음악이 흐립니다....
>>
>>목사님과 사모님 사랑합니다.
>>짧은 인연이었지만 주님의 계획하셨음을 믿습니다.
>>
>>창립일에 뵙지요.
>>
>>워싱턴에서 기척입니다.
>>
>>*목사님 숙제있다고 하셨는데 내 주셔야죠.. 현창과 함께 숙제 해갈께요.
>>
>>
>기척형제 필라까지 왔는데 보스톤은 너무 멀어 못 들리나요?
>요즘 몸은 어떤지? 현창이는 왜 나타나지 않는지? 공부하느라 빠빠서?
>이번 크리스마스는 푸짐하게 만남의 은혜를 누리게 해 주시네요.
>연집사님도 권사님과 함께 그날 함께 오시겠다고 오늘 또 전화왔었어요. 누님 잘 모시고 오세요. 평안하시고 12월 25일 필라에서 만나요. 근데 무슨 숙제가 있는데?현창이 공부 열심히 하라고 해라.  늘 부뚜막에 애 올려 논것 같아서......
>>
>